여러분의 팀장님들은 여러분이 업무을 수행하는 데에 얼마나 동기를 잘 이끌어냅니까? 여러분이 원하는 개개인의 요구사항을 팀장님들은 얼마나 잘 파악하고 있습니까? 여기에 20개의 문항이 있습니다. 이 문항들은 팀장님들이 여러분으로부터 업무를 잘 수행하도록 충분하게 동기를 부여하고 이끌어내는지를 평가하기 위한 것입니다.



너무 깊이 생각하지 말고 바로 생각나는 대로 답하세요. 이 문항들은 여러분 자신을 평가하는 것이 아니니, 본인의 업무능력과 관련된 문항이 나오더라도 냉정하게 판단해서 답하기 바랍니다.


팀장이 나에게 맡겨진 업무가 무엇인지 확실하게 전달하는가?  (동의)  (조금)  (반대)

나에게 주어진 책임감을 평소에 확실하게 알고 있다.  (동의)  (조금)  (반대)

나는 어떤 업무을 부여 받은 일정과 마감일을 분명히 알고 있다.  (동의)  (조금)  (반대)  

회사에 기여한 바에 대해 적절하게 인정받고 보상 받는다.  (동의)  (조금)  (반대) 


내가 업무에 시달릴 때 팀장의 도움을 자주 받는다.  (동의)  (조금)  (반대)

내 업무 결과에 대해 팀장의 피드백을 자주 듣는다.  (동의)  (조금)  (반대)

내가 해야 할 목표를 정할 때 내가 직접 관여한다.  (동의)  (조금)  (반대)

나는 업무 수행에 필요한 지식과 기술을 충분히 가지고 있다.  (동의)  (조금)  (반대)


나는 경력발전에 도움이 되는 교육 기회를 제공 받는다.  (동의)  (조금)  (반대)

나는 내 업무에서 권한과 통제력을 가지고 있다고 느낀다.  (동의)  (조금)  (반대)

나는 내 업무에서 성취감과 만족감을 자주 느낀다.  (동의)  (조금)  (반대)

나는 개인적으로 문제가 있을 때 팀장의 조언을 구한다.  (동의)  (조금)  (반대)


내 기술과 재능이 업무에 100% 발휘된다고 자주 느낀다.  (동의)  (조금)  (반대)

나는 의사결정에 도움이 되는 해결책을 제시한 경우가 많다.  (동의)  (조금)  (반대)

나는 현재의 업무에 만족한다.  (동의)  (조금)  (반대)

내가 새로운 책임을 맡았을 때 팀장이 충분히 지원한다.  (동의)  (조금)  (반대)


나는 업무목표를 명확하게 항상 알고 있다.  (동의)  (조금)  (반대) 

나는 내가 제일 먼저 처리할 업무가 뭔지 항상 알고 있다. (동의)  (조금)  (반대)

나는 업무 수행을 잘못했을 때 팀장의 조언을 자유롭게 구한다. (동의)  (조금)  (반대)

내가 새로운 업무나 책임을 맡을 때 적절한 교육을 받는다.  (동의)  (조금)  (반대)


 
모두 답했으면, (동의)라고 선택한 갯수를 모두 세어보세요. 그 갯수가 16~20개면, 여러분의 팀장님은 부하직원들에게 충분하게 동기를 부여하는 분이라고 판단해도 좋습니다. 7~15개 사이라면 그런대로 괜찮은 편에 속하지만, 특별하게 팀장님을 존경할 만한 분이라고 생각하지는 않을 것 같네요. 만일 6개 이하라면, 리더십에 심각한 문제가 있는 팀장으로 부하직원들에게 인식된다는 뜻일 겁니다.

이 글을 읽는 분이 팀장의 위치에 있다면, 부하직원들에게 이 문항들을 보여주고 솔직하게 평가해 달라고 부탁해도 좋을 겁니다. 그래야 본인이 직원들의 업무 동기를 자극함에 있어 무엇을 잘하고 무엇이 부족한지를 깨달을 수 있을 테니까요. 이런 설문을 부하직원에게 실시한다는 것 자체가 직원들을 위하여 뭔가 노력하려는 팀장의 자세를 보여주는 것이기에 그들에게 긍정적인 인식을 심어줄 겁니다.

이래저래 팀장은 힘든 자리입니다. 권한은 없고 책임만 많은 자리라고 한탄하는 분들이 많습니다. 평가를 제대로 못한다, 비전을 제시하지 못한다, 업무능력은 없은데 참견하려고 한다.... 이런 식의 이야기를 인터뷰 때 자주 듣곤 합니다. 그런 이야기를 들을 때마다 마음 한 켠에서는 이런 생각이 솟아납니다. '그렇게 말하는 당신은 과연 좋은 부하직원입니까?' 라고 말입니다.

부하직원들은 쉽게 팀장들을 비난하고 때론 욕하지만, 그들도 나중에 팀장이 되면 그런 비난으로부터 자유로울 순 없겠지요. 부하직원들은 팀장이란 자리의 '고됨'을 이해하고, 팀장은 실무가 아니라 관리자로서의 책무에 보다 전력을 다할 때 양측 사이에 놓인 불신의 벽이 조금은 낮춰지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세상의 모든 팀장님들, 힘내십시오. ^^

(*참고도서 : '팀장 리더십')


inFuture 아이폰 앱 다운로드       inFuture 안드로이드 앱 다운로드